경기도, ‘경기 공정MnA 지원센터’ 개소

전문가, 변호사, 회계사 등 상시상담 및 법률/회계법인 중개기관 전문 컨설팅

임지운기자 | 입력 : 2021/05/13 [15:38]

 

 

[경인저널=임지운기자] 경기도내 스타트업의 공정한 엠엔에이(M&A)와 성공적 엑시트(EXIT, 투자금 회수)를 도울 ‘경기 공정M&A 지원센터’가 13일 오후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경기 공정M&A 지원센터’는 스타트업이 공정한 환경에서 이뤄지는 M&A를 통해 투자금을 회수, 재창업·재투자 등 한층 더 성장하도록 돕는 등 창업생태계의 선순환을 위해 민선7기에서 새로 도입한 사업이다.

센터에는 M&A 분야별 전문가가 상주해 상시적인 상담 및 자문을 제공하고, 매도·매수를 희망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타당성 조사와 법률․회계분야 자문 및 컨설팅을 지원함은 물론 교육·워크숍, 네트워킹 및 매칭데이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올해 40개사를 대상으로 1개사 당 최대 60만 원 내에서 전문가 컨설팅을, 10개사를 대상으로 최대 3,000만 원 내에서 기업가치 평가와 계약서 등 M&A 적정성 검증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개소식에 앞서 6개 중개·자문기관과 인수·합병(M&A) 업무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여 법무·회계법인 등 시장 전문가와 연계를 통해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M&A 관련 다양한 지원을 펼칠 방침이다.

기업 간 인수·합병이나 금융적 합작 관계, 전략적 제휴 등을 의미하는 M&A는 기업경쟁력 강화에 순기능으로 작용함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는 M&A에 대한 부정적인 기업문화와 구조적으로 취약한 M&A 시장여건 등으로 인해 선진국에 비해 활성화 되지 못한 것이 현실이다.

특히 상대적 약자인 스타트업의 경우 기술탈취나 불공정 계약, 정보 비대칭, 기업가치 저평가 등의 우려로 실행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았다.

현재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포스트코로나에 대비해 적극적 M&A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도에서도 ‘경기 공정M&A 지원센터’를 중심으로 다양한 스타트업 M&A 활성화 시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한규 행정2부지사는 “M&A에 대한 부정적인 기업문화가 개선되도록 성장단계별로 스타트업에 적합한 M&A 모형을 발굴·보급하겠다”면서 “경기 공정M&A 지원센터가 중심이 되어 공정한 스타트업 M&A시장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