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옥외광고물 DB구축 위한 전수조사’ 실시

임지운 기자 | 입력 : 2021/04/12 [17:51]

 

[경인저널] 안양시는 옥외광고물 DB구축을 위한 전수조사를 이달 초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광고물 간판에 대한 체계적 관리와 정비로 난립하고 있는 옥외광고물의 질서를 유지하고 도시경관을 향상 시키기 위해 진행됐다.

 

이를 위해 안양시는 지난해 11월부터 관내 모든 옥외광고물의 현황, 규격, 불법유무 등의 기초자료를 수집해 DB화하기 위한 전수조사를 마쳤다. 특히 이 사업은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대비한 안양형 스마트 뉴딜사업으로 추진됐다.

 

전수조사 결과 관내 총 옥외광고물은 96,698건으로 나타났다. 이중 적법하게 신고 된 광고물이 42,284건이고, 양성화 대상 광고물은 21,994건으로 파악됐다. 허가․신고 요건을 구비하지 못한 광고물은 32,420건에 달했다.

 

양성화대상은 법적요건을 갖췄지만 관할관청에 신고하지 않은 옥외광고물을 말하며 양성화대상 광고물에 대해서는 업주에게 자진신고를 당부하는 안내문을 발송하게 된다.

 

또한 불법 옥외광고물과 파손 및 낙하 우려가 있는 간판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철거와 수거에 나서겠다고 안양시는 밝혔다.

 

이에 대해 최대호 안양시장은 “도시미관을 훼손하고 있는 불법 옥외광고물의 증가로 체계적인 간판 관리와 정비가 필요하다.”며 “옥외광고물 전수조사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통해 도시미관을 살리고, 시민안전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