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우기대비 저수지와 공사현장 등 528곳 집중 안전점검 실시

6월 초까지 태풍 및 집중호우 대비 수리시설 및 공사현장 528곳 안전점검

임지운 기자 | 입력 : 2020/05/21 [07:27]

 


[경인저널] 경기도는 집중호우와 태풍에 대비해 다음 달 초까지 도내 농업생산기반시설과 공사현장을 대상으로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이번 점검은 본격적인 우기철에 앞서 저수지·배수장 등 시설물 작동·관리 상태를 확인하고 공사현장에 대한 사전예방을 강화해 재난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점검대상은 저수지 337곳, 배수장 67곳, 방조제 53곳, 공사현장 71곳 등 총 528곳으로 농업생산기반시설 관리자인 시·군 및 한국농어촌공사에서 먼저 전수 점검을 실시하고 도는 그 점검결과를 바탕으로 중요시설물 및 대규모 공사장에 대해 집중 점검한다.

도는 이번 점검에서 수방자재 관리상태 우기대비 안전관리 계획의 작성 및 이행상태 공사장 내 배수로 관리 및 주변 침수에 따른 배수계획 안전·품질·환경관리 계획의 적정 이행 여부 유관기관 비상연락망 정비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해 집중호우 대비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점검결과 경미한 사항은 즉시 보완 조치하고 시설안전에 문제가 있거나 재해에 취약하다고 판단되는 시설에 대해서는 우선 응급조치 후 보수·보강 등 항구적 대책을 수립해 시설안전성을 높일 방침이다.

김기종 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이번 사전점검을 통해 재해발생을 예방하는 한편 시·군 및 한국농어촌공사와 긴밀히 협조해 여름철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