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무상교통’ 관련 조례 개정 및 예산 확보

임지운 기자 | 입력 : 2020/05/20 [10:25]

 

화성시청


[경인저널] 화성시는 시의회 등 유관기관과 지속적인 협의 끝에 포퓰리즘이라는 우려를 받은 민선 7기 역점사업 ‘무상교통’ 관련 조례 개정 및 예산 확보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오는 6월 3일 공포예정인‘화성시 대중교통육성 및 이용촉진에 관한 조례’를 통해 시민이 사용한 대중교통비용을 시가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또한 지난 제192회 임시회에서 무상교통을 위한 전산시스템 구축비 등 관련 예산안이 통과됨에 따라 사업 추진 동력을 얻었다.

시는 이번 조례안을 토대로 오는 11월 관내 18세 이하 청소년으로 시작해 2021년에는 23세 이하와 65세 이상을 대상으로 무상교통을 추진하고 2022년 이후에는 전 시민으로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무상교통은 단순히 복지의 확대를 넘어 지역 내 고른 성장을 돕고 고질적인 교통체증과 주차면 부족, 대기오염 등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열쇠”며 “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하면서도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교통 정책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