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코로나 19 54번 확진자와 접촉한 킹핑볼링장 전원 진담검사… 카드이용 내역, GPS 등 조사해 추가 파악

임지운 기자 | 입력 : 2020/05/14 [13:22]

 


[경인저널] 수원시는 54번째 확진자가 ‘킹핀 볼링장’에 방문했던 시간에 볼링장에 머물렀던 사람이 86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전원 진단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13일 확진 판정을 받은 54번 확진자는 5월 9일 오전 0시 17분 친구 6명과 함께 킹핀 볼링장을 방문해 오전 2시 59분까지 머무른 것으로 확인됐으며 좁은 볼링장 내 흡연부스도 이용한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시는 집단 감염을 우려해 13일 저녁 시민들에게 “5월 8일 오후 11시부터 9일 오전 4시까지 킹핀 볼링장을 이용한 사람은 외출을 자제하고 장안구보건소로 연락해 달라”는 안전안내문자를 발송했다.

14일 오전 8시까지 252명이 장안구보건소에 연락했으며 그중 54번 확진자와 같은 시간에 킹핀 볼링장에 머물렀던 사람은 86명이었으며 그 중 흡연부스를 이용한 사람 49명이다. 86명 중 증상이 있는 사람은 2명이다.

수원시는 유증상자·흡연부스 이용자를 대상으로 14일까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고 자가격리 조치할 예정이며 무증상자도 15일까지 진단검사를 마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수원시는 킹핀 볼링장 이용자의 신용카드사용 내역, CCTV, 휴대전화 GPS 등을 조사해 해당 시간대 모든 방문자를 파악하고 있다. 방문자가 확인되는 대로 진단검사를 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밀집이용시설의 집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관내 모든 다중집합시설 마스크 착용 의무화 다중집합시설 내 밀폐공간 폐쇄 명령 밀집영업장소 일제방역 밀집이용시설 출입자 명부 작성 관리 등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염태영 수원시장은 14일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모든 방법을 동원해 킹핀 볼링장 이용자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라”며 “54번 확진자와 같은 시간에 킹핀 볼링장을 이용한 분은 즉시 신고해주시고 대인 접촉을 피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