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IT 융합 안전성 기술센터 개소식 업무협약식’개최

임지운 기자 | 입력 : 2019/12/09 [17:15]

 

 

화성시는 지난 7일 동탄 수질복원센터 공공청사 부지에서 IT 융합 안전성 기술 센터 부지에서 서철모 화성시장, 이원욱 국회의원, 정동희 한국산업기술시험원장(KTL)등 100여명이 참석한가운데 개소식 및 자동차 제조 협력 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실시된 개소식은 현재 4차 산업혁명과 자율주행 기술을 위한 첨단 IT 융합 제품의 개발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선진국에 의존하고 있는 IT 융합 제품에 대한 기능안전성 및 성능·신뢰성 시험평가 인프라가 경기 화성시에 구축하기 위해 실시됐다.


또한 최근 4차 산업혁명 및 환경규제 강화 등으로 전 세계적으로 자율주행차와 관련된 폭넓은 안전기술 및 첨단 센서류 제품들이 선보여지고 있으며, 고부가 산업인 미래차 시장은 친환경차 및 자율주행 산업이 주도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화성시는 밝혔다.


이에 정부(산업통상자원부)는 미래차 산업육성과 연계하여 혁신성장 동력인 중소·벤처기업의 IT융합 제품 개발 부담을 줄이고 국내외 시장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KTL을 사업추진기관으로 지정해 ‘종합 IT 융합 제품의 안전성 평가기반구축’사업을 2016년 6월부터 진행해왔으며 동 사업의 일환으로 이번 ‘IT 융합 안전성 기술 센터’를 개소하게 됐다.


‘IT 융합 안전성 기술 센터’는 총 사업비 299억원(국비 100억원, 화성시 140억원, 민간부담금 59억원)을 들여 동탄 수질복원센터 공공청사 부지에 1,659㎡ 규모의 지상 1층 시험실과 2층 사무실 및 교육장으로 완공된다.


또한 자동차 기능안전 및 반도체·레저선박 등 신뢰성 시험에 적합한 총 30여종의 최첨단장비와 인프라를 구축하여, 국가 미래산업분야에 대한 시험평가 기술지원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게 된다.


아울러 이번 협약으로 KTL은 IT융합 제품의 시험평가 가이드라인 개발·테스트베드(Test-bed) 기반 구축과 국제 기술교육·포럼 및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여 기업들의 품질·안전성 확보와 수출애로해소를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KTL은 화성시와 협력하여 지역특화산업인 자동차·반도체·선박분야 기업의 제품경쟁력 향상을 위한 기술지원을 적극 추진하게 된다.


화성시는 관내에  소재하고 있는 자동차·반도체·선박분야 중소·중견·대기업(제조업에 한함)의 경우 총 시험·평가·인증시험 비용의 40%를 지원한다.


또한 기능안전 관련 제품 및 신뢰성 향상 제품의 시험평가 소요기간도 5개월에서 3개월로 단축이 예상되는 등 제품경쟁력도 높아져 상당한 수준의 경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화성시는 설명했다.


협약식에서 화성시 서철모 시장은 ‶이번 개소로 화성지역 기업들이 필요한 인증·테스트 과정을 근거리에 위치한 KTL를 통해 쉽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화성시는 자율주행차 및 반도체 등 관내 기업들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밀착 지원하여 지역산업 육성과 미래시장 선점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