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전국 최대 규모 ‘2020년 생활SOC 복합화사업’ 선정

임지운 기자 | 입력 : 2019/10/07 [09:36]

 

 

화성시가 국무조정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공모한 생활SOC복합화 사업에 선정돼 전국 최대 규모로 국비 230억원을 확보했다.
 

생활SOC복합화는 기존에 별도의 공간에 각각 만들었던 방식에서 벗어나 시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체육관, 도서관, 어린이집, 주차장 등 다양한 시설을 한 공간에 모으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부지문제를 해소하고 시설 이용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것이다.
 

이번 공모에 시는 화성시봉담주차문화복합센터, 화성시향남문화복합센터, 화성시가족통합센터, 동탄2 제14중 이음터, 동탄2 제1초 이음터, 동탄2 제28초 이음터 등 총 6곳이 선정됐다.


6곳에는 공공도서관 2개, 생활문화센터 4개, 국민체육센터 1개, 국공립어린이집 2개, 주거지주차장 1개, 가족센터 1개, 작은도서관 3개, 공동육아나눔터 4개, 다함께돌봄센터 2개 등 총 20개 세부시설이 들어선다. 


사업은 관계부처 등과 지역발전투자 협약 체결 이후 2020년에 본격 착수해 2022년까지 추진되며, 국비 230억원, 시비 723억원 등 총 953억원이 투입된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번 사업 추진으로 시민 누구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문화․복지 인프라를 확충하는 것은 물론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