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서울-양주-연천 고속도로 신설 논의

양주 서부권 발전에 획기적 전기 마련

경인저널 | 입력 : 2019/10/01 [10:14]
    양주시, 서울-양주-연천 고속도로 신설 논의

[경인저널] 양주시는 지난주 서울-양주-연천 고속도로 건설을 위한 협의를 양주시청에서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이성호 양주시장과 정성호 국회의원, 사업제안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서울-양주-연천 고속도로 추진을 위한 실무적 논의를 진행했다.

서울-양주-연천 고속도로는 서울시에서 양주시 서부권역을 거쳐 향후 동두천과 연천으로 이어지는 남북 주요 거점 축으로 2017년 ‘제1차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 등 각종 고속도로 계획에 반영되었으나 그간 경기북부 해당지역의 수요 미달 등의 이유로 추진이 지연되어 왔다.

이날 논의된 서울-양주-연천 고속도로는 경기북부 지역에서 제1외곽순환고속도로와 개통될 제2외곽순환고속도로가 직접 연결되는 유일한 도로로써 민자 또는 재정사업 등 조속 개통이 가능한 다각적인 방법으로 검토하고 추진하기로 협의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양주 장흥, 광적, 백석, 은현, 남면 등 서부지역의 발전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하기 위해 정성호 국회의원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서울-양주-연천 고속도로 건설을 반드시 해내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