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민단체협의회 김윤배 회장, “신임 경기농식품진흥원장 '직무금지 가처분' 신청 할 것”

임지운 기자 | 입력 : 2019/08/08 [16:48]

▲ 경기도농민단체협의회 김윤배 회장은 8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신임 경기농식품진흥원장에 대해 직무금지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임지운 기자)


경기도농민단체협의회 김윤배 회장은 8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농식품진흥원 강위원 신임 원장을 관할 법원에 ‘직무금지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에 따르면 경기도 감사담당관실이 경기농식품진흥원 강위원 신임 원장 성추행(Me too)의혹에 대해 2주 동안 자체 감사를 실시한 결과 “당사자들 간의 구체적 사실 관계의 확인이 어렵다”며 자체 감사 결과를 내놓았다고 전했다.


이에 김 회장은 “2003년 당시 벌어졌던 성추행 사태에 대해 ‘백서’발간과  해당 지역 신문 등에 성추행 관련기사로 도배가 되어 있었다”며 “이러한 사실이 결격 사유가 아니면 무엇이냐”고 주장했다.


또한 “조사 과정에 정작 피해자에게는 조사 행위 한번 없었다”며 “단지 가해자 및 주변인들의 조사 내용만을 가지고 아무 문제가 없다는 식의 아전인수식 조사 결과를 보고를 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 회장은 “조사 담당관실에 대해 업무 태만행위와 외압이 있었는지에 대해 조사가 필요하다”며 “사법기관에 수사 의뢰와 신임 원장의 직무금지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회장은 “이번 조치는 도지사의 고유 인사권한에 대한 간섭이 절대 아니다”며 “1300만 경기도민들의 먹거리와 농·식품 유통을 책임지는 중요한 자리에 농민들과 호흡을 같이 할 수 있는 인사가 선택되길 바라는 경기도농업인들의 바램”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 하려 했던 피해자는 같은 사건에 대한 소송중이라는 이유로 참석 하지 못하고 보도 자료를 통해 ‘2003년 성폭력 사건’과 ‘2018년 자행된 2차 가해 행위’에 대해 공개적인 사과를 요구 했다.


또한 경기도에서 실시한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 자격 검증 절차와 기준, 검증 내용을 자세히 밝혀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