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우기철 대비 19개 아파트 공사현장 점검 실시

현장시정 및 지적사항 후속조치를 통해 안전관리 및 재해 사전예방

임지운 기자 | 입력 : 2019/07/11 [08:14]
    공사현장모습. 울타리 경사면 부실우려. 포장조치


[경인저널]경기도가 우기철을 앞두고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공사 중인 도내 아파트 19개 단지를 대상으로 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한 결과 166건의 지적사항을 발견해 예방 조치했다.

점검대상은 경기도내 총 205개 단지 아파트 건설현장 가운데 공정률 20%이내 이면서 터파기, 흙막이 등 지하구조물 공사가 진행 중인 1,000세대 이상 단지 5곳과 공사장 인근에 하천, 임야, 경사지 등이 위치한 14곳이다.

건축분야 지적사항은 근로자의 추락 방지를 위한 비계발판 발끝막이판 미설치 4건 구조물 동바리 수직도 불량 5건 위험물저장소 확산식소화기 미설치 6건 등이다.

토목분야는 집수정 및 법면 보양 불량 8건 가설 배수로 불량 7건 흙막이 토류판 보강 미흡 3건 양수기 적정수량 미확보 4건, 침사지 관리 미흡 7건 등이다.

도는 경미한 13건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즉시 조치 완료했으며, 나머지 153건은 해당 시군에서 이번 주 내로 조치하고 관리하도록 했다.

김준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본격적인 우기철이 시작된 만큼 철저한 현장 안전관리를 통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