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환경운동연합, “화성시장, '석포리폐기물최종처분시설 조성사업' 도시계획심의위원회로 책임 전가 시켜”

임지운 기자 | 입력 : 2019/07/04 [13:48]


화성환경운동연합은 3일(수) 8시30분 화성시의회 184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가 열리는 시의회 입구에서 석포리 주민 10여 명과 ‘석포리폐기물최종처분시설조성사업(이하 석포리폐기물매립장) 반대’를 외치며 회의장으로 들어가는 시의원들에게 부당함을 알렸다고 밝혔다.


화성환경연합에 따르며 석포리폐기물매립장은 경기도 장안면 석포리 708-2임 일원에 사업면적 136,991㎡(매립용량 1,800,000㎡)로 조성되는 사업으로 사업자 케이이에스환경개발(주)이 2016~2031년까지 하루 750톤의 사업장 일반폐기물을 10년 동안 매립하여 처리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2016년 11월 화성시에서 사업계획서 적정통보를 내준 후 현재까지 주민과 환경단체, 전국금속노동조합현대자동차지부남양연구소위원회의 반대로 갈등이 진행 중에 있다고 화성환경연합은 밝혔다.

 
또한 지난 6월 26일(수) 소규모환경영향평가 재보완에 대한 심의 기관인 한강유역환경청(이후 한강청)에서 협의 내용이 통보되면서 사업에 대한 최종 승인이 화성시로 넘어오게 됐다고 환경연합은 전했다.
 

아울러 화성환경연합은 한강청이 ‘입지적 여건에 문제점이 있으니 승인기관에서 사업 시행여부를 충분히 검토해서 결정해야 한다“며 ”침출수 문제, 주민 의견 수렴 및 주민 협의체 구성, 환경적인 영향에 대한 세부적인 협의 내용에 대해 승인기관의 철저한 이행, 관리가 이루어질 경우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고 판단됨’이라는 협의 내용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석포리폐기물매립장조성반대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윤광열)는 “‘인근 수리부엉이 서식지 보전과 주민의 건강권이 보장되어야 한다”며 “주민과 입지적 조건을 고려하지 않고 적정성 통보를 내준 화성시가 책임지고 사업을 취소하고 해당 사업 부지를 생태공원으로 조성하는 것도 고려해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화성환경운동연합은 “폐기물매립시설 사업 승인의 최종 결정권자인 화성시장이 한강청의 협의 내용을 기준으로 사업 입지에 대한 재평가, 제시된 환경영향 저감방안 및 세부 협의내용 이행을 철저히 점검하고 주민의견 수렴을 통해 사업에 대한 타당성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화성시가 화성시의회 도시계획심의위원회로 결정을 넘기는 것은 지역 주민과 환경적인 문제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라며 “기피시설 대책에 대한 화성시장의 답변을 신뢰하기 위해서는 석포리폐기물매립장부터 실천하는 모습과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연합은 “화성시 시의원들과 석포리 주민들이 더 이상 피해를 받지 않도록 반대 의견서나 성명서 등 적극적인 의견 표명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화성시의회 184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경제환경위원회 신미숙위원장은 “석포리 폐기물매립장에 대한 대책과 대규모시설이나 기피시설에 대한 주민들의 알권리와 주민의견 반영에 대한 대책, 도시계획에 대해 세부적인 계획이 분야별로 세워져 있는지와 시행여부에 대해 화성시장에게 시정 질의를 했다.


이에  화성시 서철모 시장은 “석포리폐기물매립장은 도시계획심의위원회에서 결정하는 사항”이라며 “이 자리에서 시의 자세한 입장을 밝힐 수 없으나 서면으로 시의회에 알리 겠다”고 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