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상수도 공급체계 긴급 점검’ 실시

임지운 기자 | 입력 : 2019/07/01 [11:38]


[경인저널] 화성시가 최근 인천시에서 발생한 수돗물 적수 사고로 인한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7월 1일부터 12일까지 ‘상수도 공급체계 긴급 점검’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긴급점검은 화성시 맑은물사업소가 주관하는 이번 점검은 관로점검반, 배수지·가압장 점검반, 추진 사업 점검반 등 3개 반을 구성해, 송수관 129.61㎞, 배수관 2,163.67㎞, 배수지 23개소, 가압장 105개소, 2019년 상수시설물 설치사업 사업장 41개소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점검사항은 상수관로 및 배수지 이상 유무 확인, 상수시설물 설치사업별 시공 적정 여부 확인 등 상수도 공급체계 전반이다.

세부적으로 ,상수관로 노후도 점검 및 노후관 긴급 교체 ,배수지 자동수질계측 시스템 정상 작동 및 수치 적정성 확인 ,가압장 정상 작동 확인 ,최근 통수된 사업장에 대한 적수 발생 사례 조사 및 관로 청소 여부 확인 등이다.

시는 점검결과에 따라 즉시 개선 가능한 사항은 바로 시정 조치하고, 법 또는 제도의 개선이 필요하거나, 시설 및 설비 투자, 안전기준 개선 등이 필요한 사항은 문제점을 분석해 개선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시민들의 안전 및 건강과 직결되는 사안은 철저하게 대처해야 한다”며, “상수도 시설의 안전관리 실태를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미비점을 보완해서 시민에게 깨끗하고 맑은 상수도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연중 계속사업으로 출수불량지 개선 및 노후관로를 교체하고 있으며, 중장기적으로는 2025년 기준 27년 경과된 노후 송수관에 대해 누수·단수·적수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송수관로 복선화 계획을 수립 중에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