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임지운 기자 | 입력 : 2019/06/07 [15:07]

 

▲ 수원시 염태영 시장이 6일 수원시 현충탑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헌화와 분향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수원시청)  



수원시 염태영 시장은 6일 수원 팔달구 현충탑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우리는 애국선열들에게 커다란 빚을 지고 있다”며 “시민사회 속에서 보훈의 가치가 잊히지 않도록, 역사를 올바르게 기억하고 보훈가족 예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염 시장은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올해를 새로운 100년을 여는 ‘평화의 원년’이 되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이날 추념식에는 수원 보훈가족 2000여 명과 염태영 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나치만 경기남부보훈지청장, 이영수 애국지사 등이 참석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했다. 국민의례, 묵념, 헌화 및 분향, 염태영 시장의 추념사, 보훈가족 분향 등으로 진행됐다.

 
또한 수원시는 보훈가족과 참배객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이날 수원역 등 시내와 현충탑을 오가는 셔틀버스 15대를 운행했다. 추념식 후에는 대전·서울 현충원을 오가는 차량을 지원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