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100년 전 그날의 함성과 감동을 기억하는 '3.1절 기념식' 개최

임지운 기자 | 입력 : 2019/03/04 [08:41]


오산시는 지난 1일 10시부터 오산장터 광장에서 ‘1919. 3. 1. 그날의 함성과 감동을 기억하다’라는 주제로, 100년 전 오산장 만세시위에 앞장선 8의사 및 독립유공자 유족을 비롯해 7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3.1절 기념식' 개최했다.

 
특히, 이번 기념식에서는 1919년 3월 29일, 오산장에서 일어난 만세운동에 앞장선 8의사(공칠보, 유진홍, 이규선, 이성구, 정규환, 김용준, 안낙순, 김경도)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는 순서가 마련됐으며, 이어 기념사,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독립선언문 낭독, 만세삼창의 순서로 진행됐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3.1 독립 만세운동은 민족 해방, 국권 회복과 함께 대한민국을 세우는 정신적인 기둥이었다.”며 “오산만세운동 8인 지사와 함께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던 우리고장 일대 애국지사들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똑똑히 기억하자.”고 말했다.

 
한편, 기념식이 열린 오산장터에서부터 성호초등학교까지 이어진 만세시위 재연행사에는 어린아이부터 고령의 노인까지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참여해 긴 행렬을 이어간 가운데, 구간마다 시장 상인들도‘대한독립만세’를 함께 외치며 100년 전의 함성을 되살렸다.
 
 
이밖에도 일제하 일본인 교사의 비행을 저지하기 위해 동맹휴학을 벌였던 성호초등학교에서는 3.29 오산장 시위를 재연한 8의사 기념극(오산 장날, 그날의 함성) 등 다양한 퍼포먼스가 진행됐으며, 100인의 시민이 이어 쓴 독립선언문과 3.1운동 100주년 기념메시지가 담긴 대형태극기 등으로 3.1운동의 상징적 의미를 되새겼다.

 
오산시가 개최한 3.1절 100주년 기념행사는 ‘기억의 상상, 그리고 잊혀지면 안 되는 것들’이라는 주제로 이날 오후 5시부터 오산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된 기념공연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