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오산천 수질정화 활동' 진행

임지운기자 | 입력 : 2022/07/04 [15:27]

 

오산시 생태하천 오산천에서 폭우쓰레기 청소


[경인저널=임지운기자] 오산시는 지난 2일 자연보호 오산시협의회 회원과 시민 100여명이 모여서 오산천 수질정화 활동을 진행 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이권재 오산시장과 성길용 오산시의회의장을 비롯한 도의원 및 시의원들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폭우에 침수되고 흘러 들어온 쓰레기를 치우며 자연보호 협의회 회원들과 함께 구슬땀을 흘리며 진행되었다.

행사에 참여한 이권재 오산시장은 “오산천이 시민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자연보호 협의회 회원들과 시민들이 합심하여 오산천을 남부권 최고의 친수공간으로 자리 잡아 오산천을 시민들에게 돌려줄 것”이라고 하였다.

자연보호오산시협의회 이계정 회장은 “자연보호협의회는 매년 오산천에서 작은 정원을 조성하고 쓰레기를 수거하면서 수질정화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이 모든 것은 회원들의 덕분”이라며 단합된 자연보호 협의회 회원들에게 공을 돌렸다.

오산시 자연보호협의회 회원들은 오산천 주변의 산책로를 돌며 쓰레기를 수거하는 활동과는 달리 직접 수중으로 들어가 수질을 오염시키는 각종 쓰레기를 수거하고 수질정화 식물을 식재하는 등 차별화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오산시에서는 오는 10월에 오산천에서 경기도와 공동으로 제10회 경기정원 문화박람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