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 장애인 자가운전자 무상점검 지원

경기도일자리재단-한국장애인고용공단-경기도자동차전문정비사업조합, 3일 경기도기술학교에서 장애인 차량 무상점검 진행

임지운기자 | 입력 : 2022/07/04 [14:11]

 

장애인 자동차 무상점검


[경인저널=임지운기자] 경기도일자리재단이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경기도자동차전문정비사업조합과여름 장마철을 앞두고 장애인 등록 차량 무상점검에 힘을 합쳤다.

지난 3일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기술학교에서 열린 행사에는 재학생 및 차량 무상점검 사전 신청자 등 관계자 300여 명이 함께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카리쓰마 프로젝트’ 업무협약의 연계 활동으로 장애인 등록 차량 대상 자동차 점검과 예방 정비를 실시하고, 차량 응급조치 방법을 안내했다.

‘카리쓰마 프로젝트’는 자동차(Car)를 리사이클링해 쓰임이 있는 곳에 마음을 나눈다는 의미로, ▲장애인 차량 정기 점검 지원 ▲장애인 자가운전자를 위한 자가진단 및 안전관리 무상교육 ▲불용업무차량 실습용 제공 등을 골자로 한다.

경기도일자리재단 기술학교에서는 장소 제공과 정비 공구를 지원하고, 자동차정비학과 재학생들도 참여해 보조 인력으로 활동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에서는 행사 홍보, 장애인 등록차량 정비 신청서 사전 접수를 맡았다. 경기도자동차전문정비조합에서는 정비인력 파견과 부품차량 등을 지원했다.

정비 사전 신청자 박모씨는 “장마철을 앞두고 여유 있게 차량 사전 점검을 받을 수 있어 마음이 놓인다”며 “점검 과정에서 차량 응급조치 대처법을 배울 수 있는 점도 유용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교육생들의 사회적 봉사의식 함양과 실무역량 배양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기술학교의 교육과정은 제조업 기반기술 분야, 건설일자리 분야 및 4차 산업혁명 분야로 이뤄져 있다.

제조업 기반기술 중심의 교육과정은 총 5개 학과(자동차정비학과, 첨단기계학과, 특수용접과, 전기에너지학과, 산업디자인과)로 장‧단기 과정으로 진행된다. 수업료, 교재비를 비롯해 관련 자격증 취득까지 무료로 제공하며, 도내 기반 산업의 인적역량 강화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3개월 단기과정은 4일부터 모집을 시작하며, 합격자들은 9월부터 수강이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