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시장실 앞 ‘청원경찰’ 철수

정명근 화성시장, “시민 더 가까이에서 소통하는 시장 될 것”

임지운기자 | 입력 : 2022/07/04 [10:52]

▲ 정명근 화성시장(사진제공:화성시청)  

 

[경인저널=임지운기자] 화성시는 정명근 시장이 취임일인 7월 1일 시장실 앞 청원경찰을 철수시켰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대헤 정명근 화성시장은 “시장실은 언제든 시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이 되어야 한다”며, “시민들에게 장애물처럼 느껴질 수 있는 청원경찰 근무 부스도 함께 철거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정 시장은 “사소한 것부터 바꿔 나가겠다”며, “시민 더 가까이에서 시민들의 고충과 어려움을 이해하고 소통하는 시장이 되겠다”고 취임 일성을 밝혔다. 

 

한편, 화성시장실 청원경찰은 지난 2018년부터 2명의 근무자가 배치돼  근무했으며, 이번 근무부스 철거로 시청 청사를 관리하는 본래의 자리로 돌아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