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44조 규모 ‘미군 공여지 발전종합계획’ 변경안 마련‥7일 주민 공청

임지운기자 | 입력 : 2022/07/04 [07:40]

 

경기도북부청


[경인저널=임지운기자] 경기도는 변화된 지역 여건을 고려한 새로운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2008~2026)’ 변경안을 마련해 계획의 내실화를 꾀할 방침이라고 4일 밝혔다.

이번 변경안에는 지난 3~5월 수요조사를 통해 각 시군으로부터 수렴·검토한 사항들을 바탕으로 동두천, 파주, 화성 등 7개 시군에 대한 계획 변경을 추진하는 내용이 담겼다.

기존 244개 사업에서 16개를 새로 추가하고, 5개는 제외, 33개를 변경해 255개를 추진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예산도 신규 사업 반영 등으로 43조652억 원에서 44조2,819억 원으로 늘리겠다는 구상이다.

이에 따라 ‘반환기지 개발 사업’은 79개 7조9,614억 원에서 77개 8조4,768억 원, ‘주변지역 지원’은 77개 2조730억 원에서 89개 2조6,312억 원, ‘타부처·지자체 사업’은 56개 3조8,448억 원에서 57개 3조9,094억 원, ‘민자사업’은 32건 29조1,860억 원에서 32건 29조2,645억 원으로 변경을 추진한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의정부 캠프 잭슨 도시개발사업, 동두천 캠프 님블 수변공원 확장, 화성 시도1호선 도로확포장공사, 포천 군내~일동 간 송수관로 설치공사 등 16건의 신규 사업이 포함됐다.

또, 캠프 라과디아 공원 조성사업과 동두천 캠프 캐슬 근린공원 조성사업의 규모를 확대하는 등 33개 사업이 지역 여건 변화에 따라 사업 내용을 바꿔야 한다는 제안이 이번 변경안에 담겼다.

도는 이번 변경안에 대해 주민·전문가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계획을 보완·발전한 후, 행정안전부에 승인 요청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7일 오후 2시부터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 변경안 공청회’를 열어 다양한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연제찬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지역주민들과 전문가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도민들의 삶에 도움이 되고 실현 가능성이 큰 사업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번 변경안이 균형발전의 초석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