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제67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임지운 기자 | 입력 : 2022/06/07 [10:20]

 

[경인저널=임지운기자] 화성시는 6일 제67회 현충일을 맞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위한 추념식을 거행했다.

 

화성시 송산동 현충탑에서 열린 이날 추념식에는 서철모 화성시장을 비롯해 관내 9개 보훈단체장, 유가족,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오전 10시 전국에 울려 퍼진 사이렌 소리에 맞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진 뒤 헌화와 분향, 추념사 및 추모사, 6.25 전몰군경 유족대표의 헌시 낭송, 현충의 노래가 이어졌다.

 

특히 화성시소년소녀합창단의 노래는 순국선열에 대한 감사와 존경이 담겨 듣는 이들로 하여금 깊은 울림을 줬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추념사에서 “일신의 영달보다 공동체의 안위를 우선하셨던 선열들의 숭고한 정신을 본받기 위해 모인 자리”라며, “단순히 이름만으로 기억되는 날이 아니라 애국을 실천하는 의미 있는 날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