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전국 지자체장들에게 '지역화폐 모바일 상품권' 적극적인 활용 제안

임지운기자 | 입력 : 2022/01/13 [13:09]

 

지역화폐 모바일 첼린지


[경인저널=임지운기자] 최대호 안양시장은 지역화폐 모바일 상품권의 적극적인 활용을 제안했다고 안양시는 13일 밝혔다.

최 시장은 지난 12일 전국 45개 기초자치단체장들과 화상으로 연결된 지역화폐 및 공공배달플랫폼 활성화를 위한 포럼에서, 최근 유명 브랜드 제품이 지역소비 시장을 잠식하는 점이 안타깝다며, 유명 브랜드 상품권 대신 지역화폐의 모바일 상품권을 개발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공공기관에서 조차 경품 이벤트에서 커피나 패스트푸드 등 유명 브랜드 모바일 상품권을 지급하는 일이 빈번해, 책임감을 느낀다고 심경을 드러냈다.

따라서 최 시장은 코로나로 피해가 막심한 소상공인들을 살리고 지역경제를 위해서라도 지역화폐 모바일 상품권을 개발하고 이용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포럼은 코로나19 장기화속 지치고 힘든 시기에 지역화폐 발행 및 공공배달플랫폼을 지원, 지역 내 소비촉진과 경제활성화를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안양시는 지난 2018년부터 지역화폐인 안양사랑페이를 발행 및 운영해오고 있다. 특히 2021년도에는 전년 대비 212% 상승한 1,551억6천8백만원의 안양사랑페이를 발행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최 시장은 이날 오후 지역화폐와 공공플랫폼 이용으로 지역경제를 살리자는 취지의 첫 챌린지를 시작, 정원오 서울시 성동구청장·염태영 수원시장을 다음 참여자로 지목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