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오산요양원 장동실 원장 '코로나19백신' 첫 접종

“알레르기 등 꼼꼼히 살펴 접종해 안심 모두 접종해 빨리 일상 복귀했으면”

임지운 기자 | 입력 : 2021/02/26 [11:19]

 


[경인저널] 오산시가 코로나19 백신 수급을 완료하고 26일 오전 9시부터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 입소·종사자부터 예방접종을 시작했다.

오산시 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자는 오산요양원 원장 장동실씨로 환자들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일선에서 분투해왔다.

장 씨는 “접종 전 문진으로 알레르기 반응 등을 꼼꼼히 살펴주시고 비상상황을 대비한 의료진이 상시 대기 중이라는 안내까지 들으니 안심이 된다”며“저 뿐만 아니라 다른 분들도 안전하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시고 올해는 꼭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시는 지난 25일 1,800명이 접종할 수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수급을 완료했으며 26일부터 다음달 말까지 요양병원·시설 등 접종을 실시한다.

요양병원은 의료기관 내에서 자체 접종하고 요양시설 등은 위탁의료기관 혹은 보건소 방문 접종팀이 방문접종하거나 보건소에 내소해 접종하게 된다.

요양병원·시설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며 1차 접종 후 8∼12주 간격을 두고 2차 접종을 실시하게 된다.

이후 3월부터는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 중증환자 이용이 많은 종합병원, 병원 등 의료기관 보건의료인과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으로 대상자를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또한 오산시스포츠센터 내 예방접종센터를 5월중 설치해 mRNA백신이 배송되는 대로 전 시민이 접종 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안전하고 차질없이 진행해 집단면역을 확보하고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