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시장, '코로나19와 지방정부의 대응'에 대한 사례발표

임지운 기자 | 입력 : 2020/11/20 [10:29]

 


[경인저널] 최대호 안양시장은 19일 서울시립대 100주년 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20 제1회‘지역혁신과 분권자치 새로운 민주주의의 길’컨퍼런스에 초청받아‘ 코로나19와 지방정부의 대응’에 대해 사례발표를 했다고 안양시가 밝혔다.

코로나19에 성공적으로 대응한 우수지자체의 장으로 초대된 최 시장은 준비한 ppt자료를 통해 금년 2월부터 추진해온 코로나19 대응 주요사례를 소개했다.

해외입국자 특별수송 및 방역관리, 신천지 교인 선제적 전수조사 및 안심숙소 운영, 재난지원금 지원, 민생경제 활성화 추진사업 등 5개 분야가 핵심을 이뤘다.

선별진료소 4곳을 설 연휴 전날 설치하고 자가격리자 1:1 전담 밀착관리, 버스와 택시 등 대중교통 신속한 방역, 외국인 유학생과 해외입국자 검사 및 자가격리, 교회를 비롯한 종교시설 집중 방역 등의 과정을 소상히 설명했다.

침체된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한 재난지원금 지급 TF팀 구성과 SNS채팅방 운영을 소개하고‘안양사랑페이’특별할인과 상·하수도요금 50%감면, 주민자치프로그램 강사수상 선 지급 등의 사례도 밝혔다.

어린이집 휴원으로 인한 육아피로를 덜어주기 위해 했던‘무빙토이즈’를 비롯해‘안심도서대출’,‘착한소비 드라이브 스루’,AI/VR를 활용한 구인 구직자 화상면접, 건물 임대인의 동참을 유발한‘착한 임대료 운동’도 빼놓지 않았다.

최 시장은 코로나에 대처하는 과정에서 경제와 복지분야 제도적 한계를 절감했지만 시민의 자발적 방역을 위한 노력에서 힘을 얻었다고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또한 아울러 지방정부 그 자체로 정치교육의 과정이고 지역 구성원이 법을 만드는 일련의 과정과 참여가 진정한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라고 피력하고‘지방자치단체’라는 명칭을‘지방정부’로 변경할 필요성이 있음을 제기했다.

최 시장은 그러면서 자치분권이 조속히 이뤄지길 바란다는 말을 끝으로 발표를 마쳤다.

전국 지자체장과 광역 및 기초단체 의원, 대학교수 등 컨퍼런스에 참석한 인사들은 최 시장의 발표에 공감하며 박수를 보냈다.

자치분권위원회, 거버넌스센터, 서울시립대 등이 공동 주최한 이날 컨퍼런스는 지역의 삶과 현장 혁신에 기반 해 미래 민주주의 혁신을 전망하는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 연계 캠페인 프로그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