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제1기 노동인권보호위원회’ 발족

31일 노동인권보회위원회 발족…여성·장애인·청소년 등 취약계층 보호

임지운 기자 | 입력 : 2020/07/31 [13:34]


[경인저널] 수원시는 31일 노동인권을 보호하고 노동자들의 권익을 향상시키기 위해  ‘제1기 노동인권보호위원회’ 위원 9명에 대한 위촉장을 수여하고 노동인권보호위원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이날 발족한 노동인권보호위원회 위원은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등 노동계는 물론 여성노동자와 장애인, 청소년 등 노동 취약계층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비영리단체 관계자들, 노동 분야에 대한 전문지식과 연구경험을 갖춘 학계 전문가 등이 포함됐다.

 
노동인권보호위원회는 앞으로 연 2회 정기회의와 임시회의를 통해 수원시의 노동인권 정책 수립에 대해 심의하고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노동인권 기본계획 수립, 연도별 시행계획, 시행계획 이행여부 점검 및 평가, 노동인권 및 이익에 영향을 미치는 법규 및 정책 자문, 노동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시설의 설치 및 운영, 지역사회 협력 등에 대해 수원시의 자문기구로 기능하게 된다.

 
앞서 시는 지난해 12월31일 수원시 노동인권 보호 및 증진을 위한 기본조례를 제정해 노동인권보호위원회의 설치와 기능, 구성에 대해 규정했다.

 
이에 대해 수원시 조진행 경제정책국장은 “최근 여러 가지 사건으로 취약노동계층 권익보호를 위한 관심과 필요성이 증대하고 있는 가운데 수원시가 적극적인 노동인권 보호 정책을 펼칠 수 있도록 노동인권보호위원회가 역할을 충실히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