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공식 일정 전면 취소

임지운 기자 | 입력 : 2020/07/10 [14:40]

 

김부겸 더불어민쥐당 당대표 후보는 故 박원순 시장을 추모하기 위해 공식 일정을 전면 취소 한다고 10일 밝혔다.


김 호보는 어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출마를 선언후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故 박원순 시장의 빈소가 마련 되는대로 조문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부겸의 선봉캠프 김택수 대변인은 “먼저 삼가 故 박원순 시장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과 국민 여러분에게도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지난주 짧은 통화가 긴 이별이 될 줄 몰랐다. 장례절차가 마무리 될 때까지 당대표 선거에 관한 모든 일정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전당대회와 관련한 후보 일정은 당과 긴밀히 상의해 결정할 것”이라며 “김 후보도 故 박원순 시장의 빈소가 마련 되는대로 조문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후보는 페이스북에 “갑작스러운 유고에 참담한 마음 뿐"이라며 "인권변호사이셨던 고인은 시민사회의 역량을 드높여 한국 민주주의의 발전에 공헌했고, 자치행정을 혁신해 서울시의 발전에 기여했다"고 추모와 위로의 글을 올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